SK 퓨처스팀이 연승을 마감했다.


SK 와이번스 퓨처스팀은 26일 경기도 성남 상무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서 5-8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SK 퓨처스팀은 4연승을 마감하며 시즌 성적 7승 6패가 됐다. 북부리그 2위.


SK 퓨처스팀은 연이은 우천취소로 인해 이날이 돼서야 이번주 첫 경기를 치렀다. 출발은 좋았다. SK는 1회초 선두타자 박승욱의 좌측 2루타에 이어 정진기의 희생번트, 김강민의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가볍게 선취점을 뽑았다.


2회 숨을 고른 SK는 3회 추가점을 얻었다. 안정광의 안타와 정진기의 볼넷으로 2사 1, 2루 찬스를 만든 SK는 3번 타자로 나선 김강민이 2타점 좌측 2루타를 때리며 주자를 모두 홈으로 불러 들였다.


이한진이 3이닝 무실점을 기록한 가운데 박희수가 4회 마운드에 올랐다. 박희수는 당초 이날 투구내용이 좋을 경우 28일 한화전에 1군 엔트리에 등록될 계획이었다. 하지만 아직까지는 몸 상태가 완벽히 올라오지 않은 모습이었다.


박희수는 4회 선두타자 김동길에게 몸에 맞는 볼을 내준 뒤 최주환을 뜬공으로 처리했지만 김동길 도루, 곽용섭에게 좌전안타를 내주며 1사 1, 3루 위기를 맞았다. 결국 임재철에게 좌전 적시타를 허용하며 1실점했다. 이후 문승원이 바통을 이어 받은 가운데 2사 2, 3루에서 이우성에게 2타점 적시타를 맞아 3-3 동점이 됐다. 결국 박희수의 최종 실점은 3점이 됐다. 박희수는 15개의 공을 던진 가운데 최고구속이 136km에 그쳤다.


경기 중반에는 4번 타자 김도현이 빛났다. 6회초 선두타자로 나선 김도현은 두산 선발 정대현과 8구까지 가는 접전 끝에 125미터짜리 대형 중월 솔로홈런을 때렸다. 8회에도 선두타자로 등장, 윤명준의 공을 때려 좌월 솔로홈런을 기록했다. 연타석 홈런. 하지만 그 사이 마운드에서 6회 3점, 8회 2점을 내주며 연승을 마감해야만 했다.


타선이 13안타를 뽑은 가운데 특히 중심타자들의 활약이 빛났다. 4번 김도현은 연타석 홈런 포함 4타수 3안타 2타점 2득점으로 활약했으며 3번 김강민은 3회 2타점 적시타 포함, 3타점을 쓸어 담았다. 5번 타자 박윤도 2안타 1도루로 제 몫을 해냈다. 2번 정진기도 멀티히트에 볼넷과 희생번트까지 기록하며 테이블세터로서 만점 활약을 펼쳤다.


마운드에서는 박희수(⅓이닝 2피안타 3실점)와 문승원(2⅓이닝 4피안타 3실점)이 아직까지 완벽한 컨디션을 보이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지만 선발 이한진의 호투로 위안 삼을 수 있었다. 이한진은 3회까지 두산 타선을 2피안타 1탈삼진 무실점으로 막았다.


경기 후 김용희 감독도 이한진에 대해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 감독은 "이한진은 짧은 이닝을 소화했지만 제구와 구위 모두 올시즌 최고의 투구를 보여줬다"고 호평했다.


관심을 모은 박희수에 대해서는 "생각보다 구속은 떨어졌지만 투심 패스트볼과 슬라이더를 섞어 던지면서도 팔 상태가 좋다는 것이 다행이다"라고 언급했다. 박희수는 이날 구속이 생각만큼 나오지 않으며 당초 예정보다 늦은 5월이 돼서야 1군으로 향할 계획이다.


반면 타선과 관련해서는 아쉬움을 나타냈다. 김 감독은 "안타는 많이 나왔지만 주자가 있는 상황에서 집중력이 떨어지며 팀 배팅이 잘 안되는 모습이었다"며 "나흘간 우천으로 경기가 취소되면서 선수들의 떨어진 경기감각을 빨리 되찾아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SK 퓨처스팀은 27일 오후 1시부터 경기도 성남 상무구장에서 두산과의 주말 3연전을 이어간다.


고동현 마이데일리 기자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