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현의 만루포를 앞세운 SK 와이번스 퓨처스팀이 한화 이글스에 설욕전을 펼쳤다.


SK는 28일 충남 서산구장에서 벌어진 2013 퓨처스리그 한화와의 경기에서 8회말 터진 김도현의 역전 만루포에 힘입어 9-6으로 승리했다.


전날 한화에 져 4연승 행진을 마감했던 SK는 이날 승리로 다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42승째(36패5무)를 수확한 SK는 북부리그 2위를 지켰다. 선두 경찰청(41승33패8무)와는 1경기차.


김도현의 한 방이 SK에 승리를 안겨줬다. 김도현은 팀이 5-6으로 뒤진 8회말 1사 만루에서 대포를 작렬했다.


톱타자 임훈이 3타수 2안타 2득점으로 밥상을 잘 차렸고, 나주환도 4타수 2안타 2득점으로 힘을 더했다. 정진기(4타수 2안타)와 조성우(4타수 2안타)도 좋은 타격감을 선보였다.


SK 선발 문승원은 5회까지 무실점 피칭을 펼쳐 팀 승리에 발판을 놨다. 6회 급격하게 흔들린 탓에 5⅔이닝 4실점을 기록했지만 5회까지는 한화 타선에 한 점도 내주지 않았다.




팀이 4-6으로 역전당한 6회말 2사 2,3루의 위기에 마운드에 오른 허건엽은 2⅓이닝을 1피안타 무실점으로 막고 승리투수가 됐다.


초반에는 SK의 분위기였다. 1회말 상대의 실책 덕에 선취점을 뽑은 SK는 2회 박승욱의 중전 안타와 도루, 임훈의 볼넷으로 만든 1사 1,2루에서 김재현의 땅볼 때 상대의 실책이 나와 1점을 더했다.


SK는 4회 좌전 안타를 치고 출루한 조성우가 김정훈의 희생번트와 도루로 3루를 밟은 후 박승욱의 희생플라이로 홈인, 3-0으로 앞섰다.


SK는 5회 2사 3루에서 상대 투수의 폭투가 나와 1점을 추가했다.


그러나 SK는 6회초 투수진이 급격히 흔들리면서 6점을 내줘 역전을 허용했다.


5회까지 무실점 피칭을 펼치던 선발 문승원은 6회 안타 2개를 헌납하면서 2사 1,2루의 위기에 놓였고, 전현태에게 중전 적시타를 허용했다.


문승원이 한승택에게 우전 안타를 맞으면서 또 다시 2사 만루의 위기를 만들자 SK는 마운드를 채병용으로 교체했다.


그러나 이준수에게 밀어내기 볼넷을 헌납한 채병용은 임익준과 윤승열에게 내야안타와 2타점 좌전 적시타를 맞고 3점을 더 내줬다.


4-5로 역전당한 SK는 채병용이 이어진 2사 1,2루에서 노수광에게 또 다시 적시타를 내주자 마운드를 허건엽으로 교체했다. 허건엽이 조정원을 중견수 플라이로 잡고 이닝을 마쳤다.


순식간에 역전당했지만 SK는 포기하지 않았다. SK는 이어진 공격에서 볼넷을 골라낸 선두타자 박승욱이 3루까지 진루한 후 김재현의 땅볼로 홈을 밟아 1점을 만회했다.


허건엽의 호투로 점수차를 유지한 SK는 8회 힘을 냈다. 8회 박승욱의 땅볼 때 나온 상대의 실책과 임훈의 좌전 안타, 김재현의 희생번트와 나주횐의 고의4구로 1사 만루의 찬스를 일군 SK는 김재현의 상대 구원 정대훈을 상대로 왼쪽 담장을 넘기는 그랜드슬램을 작렬, 9-6으로 승부를 뒤집었다.


SK는 9회 임치영을 투입해 승리를 지켰다. 9회 마운드에 오른 임치영은 1이닝을 1피안타 무실점으로 틀어막고 세이브를 수확했다.


경기 후 김용희 퓨처스팀 감독은 "선발 문승원이 잘 던져 줬고, 김도현의 만루홈런으로 승리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김 감독은 "어제에 이어 또 다시 한 이닝에 대량실점을 했다. 투수들이 조금 더 집중해야한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한편 SK는 29일 오전 11시 서산구장에서 한화와 맞붙는다.


김희준 뉴시스 기자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