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퓨처스팀이 삼성과 무승부를 기록했다. 

SK 와이번스 퓨처스팀은 1일 경산구장에서 열린 삼성과의 퓨처스리그 경기에서 2-2로 맞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5승 7패 2무를 기록한 SK는 북부리그 5위를 이어갔다. 4위 두산과는 반 경기 차다. 

오랜만의 실전이었다. SK는 26일 kt전 이후 나흘 동안 휴식을 취했다. 27일 kt전에 이어 29일과 30일 삼성전이 연달아 그라운드 사정으로 취소돼 경기 없이 훈련만 소화했다. 

SK는 1회초 선두타자 김재현의 좌측 2루타로 득점 찬스를 잡았지만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선취득점에 실패했다. 4회에도 2사 후 안치용의 좌측 2루타에 이은 도루와 김도현의 볼넷으로 찬스를 이어갔지만 박윤의 타구가 투수 앞 직선타로 잡히는 바람에 아쉬움을 남겼다. 

결국 4회말 삼성에 선취점을 내줬다. 1사 후 손형준과 김정혁이 연속 볼넷으로 걸어나갔고, 김경모의 중전 적시타가 터져 0-1로 선취점을 허용했다. 



SK는 곧바로 역전에 성공했다. 5회초 선두타자 허웅이 포수 앞 땅볼로 물러난 뒤 안정광이 유격수 실책, 박계현이 중전 안타로 출루해 1사 1, 2루 기회를 잡았다. 이어 김재현이 상대 선발 백정현의 3구째를 공략해 좌전 2타점 적시타를 날렸다. 점수는 2-1로 뒤집어졌다. 이후 임재현이 중견수 뜬공, 이명기가 3루수 파울플라이로 물러나 득점 기회를 이어가지 못했다. 

SK는 6회말 아쉬운 수비 때문에 추가점을 헌납했다. 김헌곤이 우전안타로 출루한 뒤 손형준의 평범한 땅볼 타구를 유격수 박계현이 재빨리 잡아 병살을 노렸다. 그러나 2루 송구가 빗나가 1루 주자만 2루에서 아웃됐다. 더블 플레이에 실패해 1사 1루가 됐고, 김정혁에게 좌중간을 가르는 적시 2루타를 맞아 동점을 허용했다. 

양 팀 모두 추가 득점을 올리지 못해 2-2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김재현이 3안타 2타점을 기록하며 이날의 득점을 책임졌다. 안치용과 김도현도 2안타씩을 때렸다. 

선발 투수 백인식은 3.1이닝 동안 피안타 없이 사사구 5개를 내주고 1실점 했다. 허리 재활을 마치고 2군에 합류한 이승호가 백인식에 이어 등판해 0.2이닝 1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했다. 

박경완 감독은 "오랜만의 경기라서 그런지 선수들의 감각이 많아 떨어졌다. 실수도 몇 차례 있었다"며 "2아웃 이후 득점 찬스를 잘 살렸으면 이길 수 있었던 경기였는데, 아쉽다"고 말했다.


한상숙 조이뉴스24 기자 sky@joynews24.com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