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와이번스 퓨처스팀이 이틀 연속 투수진의 부진 속에 한화 이글스 퓨처스팀에 졌다.


SK는 11일 서산구장에서 벌어진 2015 KBO리그 퓨처스리그 한화와의 경기에서 마운드가 전반적으로 흔들린 탓에 5-12로 패배했다. 이날 SK는 한화(7개)보다 많은 안타를 쳤음에도 불구하고 졌다. 투수진이 볼넷을 12개나 내주며 난조를 겪은 것도 아쉬웠다.


SK 선발 김대유는 2이닝 동안 2피안타 6볼넷 6실점(5자책점)으로 무너졌다. 뒤이어 마운드에 오른 김민형과 이승진도 각각 2이닝 2실점, 3이닝 4실점으로 무너졌다. 타선에서 8번타자 박철우와 9번타자 유서준이 각각 4타수 3안타, 4타수 2안타 3타점으로 분전했으나 마운드의 부진을 메울 수는 없었다.이틀 연속 한화에 패하며 2연패에 빠진 SK는 시즌 7패째(2승1무)를 떠안았다.


SK는 2, 3회 투수진이 흔들리면서 한화에 분위기를 내줬다. 선발 등판한 김대유는 2회 1사 후 볼넷 4개를 연달아 내주면서 한 점을 내줬고, 이어진 1사 만루에서 이도윤에게 2타점 적시타를 얻어맞아 3실점했다. 3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김대유는 볼넷 2개와 유격수의 실책으로 무사 만루의 위기를 자초했다.



SK는 마운드를 김민형으로 교체했으나 김민형이 몸에 맞는 볼과 밀어내기 볼넷을 허용한 뒤 정유철에게 희생플라이를 맞아 1-6으로 뒤처졌다. SK는 4회 안정광의 볼넷과 박철우의 안타로 만든 2사 1,2루에서 유서준이 2타점 좌전 적시 2루타를 작렬해 3-6으로 따라붙었다. 하지만 이어진 수비 때 김민형이 또 다시 2점을 내주면서 추격의 분위기를 이어가지 못했다.


SK는 5회 마운드를 이어받은 이승진이 볼넷 3개와 3루타 1개, 안타 1개를 얻어맞고 3점을 헌납, 3-11까지 뒤처지면서 한화에 승기를 내줬다. SK는 6회 박윤의 좌월 솔로포와 1사 1,3루에서 터진 유서준이 좌전 적시타로 2점을 만회했지만 이후 추가점을 내지 못한채 한화에 무릎을 꿇었다.


김희준 뉴시스 기자 jinx@newsis.com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