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와이번스 퓨처스팀이 마운드의 부진 속에 한화 이글스 퓨처스팀에 완패했다.


SK는 10일 서산구장에서 벌어진 2015 KBO리그 퓨처스리그 한화와의 경기에서 1-10으로 졌다. 전날 화성 히어로즈(넥센 히어로즈 퓨처스팀)에 11-7로 이겨 2연패에서 벗어났던 SK는 이날 패배하면서 상승세를 잇지 못했다. 시즌 6패째(2승1무)다.


투수진의 부진이 아쉬웠다. 선발 등판한 유상화는 5이닝 동안 홈런 두 방을 포함해 7개의 안타를 맞고 6실점하며 흔들렸다. 뒤이어 마운드에 오른 박규민도 3이닝 5피안타(1홈런) 4실점을 기록했다. 타선도 3안타에 그치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선발 유상화가 2회말 1사 1루에서 박노민에게 우중월 투런포를 얻어맞아 선취점을 내준 SK는 4회 유상화의 제구가 흔들리면서 한화에 또 다시 2점을 헌납했다. 4회 선두타자 오준혁에게 안타를 맞은 유상화는 지성준을 볼넷으로 내보내 무사 1,2루의 위기를 자초했다. 고동진은 우익수 뜬공으로 잡았던 유상화는 후속타자 박노민을 볼넷으로 내보냈다. 유상화는 결국 이어진 1사 만루의 위기에서 장운호에게 2타점 좌전 적시타를 얻어맞았다.



SK는 5회 유상화가 2사 후 오준혁, 지성준에게 2루타와 좌월 투런 홈런을 연달아 얻어맞으면서 0-6으로 뒤처졌다. SK는 6회 마운드를 박규민으로 교체했지만 신통치 못했다. 6회 첫 상대인 박노민에게 중월 솔로포를 얻어맞은 박규민은 안타와 2루타를 연달아 맞고 또 다시 실점했다. 이도윤과 노수광을 몸에 맞는 볼과 볼넷으로 내보내 무사 만루의 위기를 이어간 박규민은 조정원에게 2타점 좌전 적시타를 맞아 실점이 '4'로 늘었다.


타선이 정재원, 김기현에 막혀 한 점도 뽑지 못해 0-10까지 뒤처진 SK는 9회초 윤중환의 안타와 최정민의 몸에 맞는 볼, 박윤의 볼넷으로 만든 1사 만루에서 김재현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만회했다. 그러나 후속타자 안정광이 삼진으로 돌아서면서 추가점을 뽑지 못하고 한화에 그대로 무릎을 꿇었다.


김희준 뉴시스 기자 jinx@newsis.com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