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와이번스 퓨처스팀이 이틀 연속 NC에 1점 차 패배를 당했다. 

SK는 9일 포항구장에서 열린 퓨처스리그 NC와의 경기에서 5-6으로 졌다. 3연패에 빠진 SK는 24승 26패 8무를 기록, 북부리그 4위 kt에 반 경기 차로 쫓기게 됐다. 

타선은 8안타로 5득점을 올리는 집중력을 보였다. 1회부터 5점을 내주고, 동점 상황에서 추가 실점한 마운드가 패인이었다. 

SK는 1회초 선두타자 홈런으로 기분 좋게 선취점을 올렸다. 이날 1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장한 박재상이 선두타자로 나서 NC 선발 이태양의 2구째를 공략해 우측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포를 터뜨렸다. 

그러나 선발 투수 제춘모가 1회말 곧바로 5점을 내주면서 경기가 어려워졌다. 선두타자 조영훈에게 우중월 솔로포를 허용한 뒤 1사 후 강민국에게 또 솔로 홈런을 맞았다. 홈런 두 방으로 순식간에 1-2, 역전을 허용했다. 박정준과 김성욱이 볼넷으로 걸어나갔고, 유영준과 김태우에게 연속 적시타를 맞아 1-5까지 뒤졌다.

 


2회 1사 1, 2루, 3회 1사 2, 3루 득점 찬스를 놓친 SK는 5회 홈런으로 추가점을 올렸다. 박철우의 중전안타로 만든 무사 1루에서 박재상이 이태양으로부터 우월 투런포를 뽑아냈다. 시즌 8호와 9호 홈런을 나란히 때렸다. SK는 박재상의 홈런 두 방을 더해 3-5로 쫓아갔다. 

SK가 이후 연속 득점을 올렸다. 윤중환의 중전 안타로 만든 1사 1루에서 김연훈이 우측 적시타를 때려 1점 차로 따라붙었다. 이어 7회 볼넷으로 걸어나간 박재상이 2사 만루에서 밀어내기 볼넷으로 홈을 밟아 5-5 동점에 성공했다. 그러나 이어진 만루 찬스에서 김연훈이 삼진을 당하는 바람에 점수를 더하지 못했다. 

7회말 제춘모에 이어 등판한 이창욱이 내야 안타를 내준 뒤 도루와 폭투로 1실점 했다. SK는 더 이상 점수를 올리지 못해 결국 1점 차 패배를 당했다. 박재상이 4타수 2안타 3타점 3득점으로 분전했다.

1회 흔들렸던 제춘모는 2회부터 3이닝 동안 안타 없이 볼넷만 1개 허용하면서 안정을 찾았다. 이날 성적은 6이닝 8피안타(2홈런) 4볼넷 2탈삼진 5실점. 이창욱이 1이닝 2피안타 1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이어 허건엽이 등판해 1이닝 무실점을 기록하고 경기를 마무리했다. 

SK는 10일 오후 1시 포항구장에서 NC와 전반기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한상숙 조이뉴스24 기자 sky@joynews24.com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