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가 이틀 연속 불펜진과 수비에 울었다.

 

SK는 7일 송도구장에서 열린 경찰청과 퓨처스 경기에서 3-10으로 졌다. 경찰청에 2연패를 당하며 7승2무10패를 기록했다. 순위는 4위 유지.

 

이틀 연속 불펜진과 수비에서 흔들리며 어려운 경기를 해야 했다. 수비 실수로 내주지 말아야할 점수까지 뺏겼고, 전날(6일) 경기서 8회에만 사사구 5개로 무너진 불펜은 이날도 뒷문을 든든하게 지켜주진 못했다.

 

SK는 1회 상대 선발 진야곱을 상대로 먼저 3점을 뽑아내며 앞서갔다. 2사 후 나온 이명기, 안치용의 연속 안타에 이어 김도현이 상대 3루수 실책으로 출루한 틈을 타 선취점을 냈다. 안정광이 적시타를 때려 두 명의 주자가 더 홈을 밟았다. 3-0.

 

SK 선발로 나선 여건욱은 2회 제구가 흔들린 탓에 2점을 내줬다. 연이은 볼넷 2개와 박기민의 적시타, 최윤석의 희생플라이 타점으로 2점을 뺏겼다. 그래도 3-2 한 점차 리드는 지켜갔다.

 

이후 좀처럼 추가점을 내지 못하던 SK. 결국 달아나지 못하던 탓에 역전까지 허용하고 말았다.

 

2회부터 4회까지 매 이닝 주자를 내보내고도 불러들이는 힘이 약했다. 특히 3회 이명기의 볼넷과 상대 실책으로 만든 무사 1,2루 찬스서 내리 세 타자가 삼진을 당했다. 도망갈 기회를 제대로 살리지 못했다.

 

그 사이 동점을 허용했다. 6회 여건욱이 선두타자 장영석에게 볼넷, 이천웅에게 적시타를 맞아 3-3, 승부는 원점이 됐다. 7회에 마운드에 오른 허건엽마저 흔들렸다. 먼저 2아웃을 잡으며 깔끔하게 이닝을 마치는 듯 했지만 2루수 임재현의 송구 실책에 흔들리고 말았다.

 

유민상의 타구를 놓쳐 출루를 시켰고 이후 장영석은 볼넷으로 내보내 주자를 쌓아뒀다. 결국 2사 만루서 양성우에게 좌익수 방면 2루타를 뺏겨 3-6, 역전을 허용했다. 여기에 2루타를 또 맞고 7회에만 대거 4실점했다.

 

8회, 9회도 깔끔하게 넘기진 못했다. 8회엔 안타 2개, 사사구 2개로 2점을 더 내줬고 9회도 몸에 맞는 볼이 빌미가 돼 실점까지 이어지고 말았다.

 

SK 역시 7회부터 9회까지 기회는 있었다. 매 이닝 주자를 내보내긴 했지만 점수까지 연결시키진 못했다.

 


그래도 6회까지 7피안타 3사사구에 3실점,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한 여건욱의 피칭은 위안으로 삼을 만 했다. 삼진은 7개나 잡아내는 역투였다. 허건엽은 이틀 연속 패전을 기록했다. 4실점했지만 자책점은 없었다. 

 

경기 후 박경완 퓨처스 감독은 "팀 분위기를 추스려서 내일 경기 준비 잘 하겠다”고 다짐했다.

 

SK 퓨처스팀은 8일 오후 1시 송도구장에서 경찰청과 경기를 갖는다.


박은별 이데일리 기자 star8420@edaily.co.kr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