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퓨처스팀이 롯데를 꺾고 위닝시리즈를 거뒀다. 

SK 와이번스 퓨처스팀은 4일 상동구장에서 열린 롯데와의 퓨처스리그 경기에서 13-4로 승리했다. 지난달 18일부터 열린 두산과의 3연전에서 2승 1패를 기록한 뒤 올 시즌 두 번째 위닝시리즈다. 7승 8패 2무를 기록한 SK는 북부리그 4위를 유지했다. 

시작부터 역전과 재역전을 벌이며 치열하게 맞붙었다. SK가 2회초 선취점을 올렸다. 홈런 두 방이 터지면서 가볍게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선두타자 안치용이 볼카운트 2-0에서 롯데 선발 이정민의 3구째를 공략해 비거리 115m 중월 홈런을 날렸다. 올 시즌 2호 홈런이다. 다음 타자 김도현도 이정민으로부터 좌월 솔로포를 터뜨렸다. 백투백 홈런으로 SK는 2-0 승기를 잡았다. 

그러나 2회말 곧바로 3점을 내줬다. 선발 투수 이석재가 2사 1, 2루에서 김사훈에게 좌월 3점 홈런을 헌납했다. 점수는 2-3으로 뒤집혔다. 3회말 1사 후 우측 2루타로 출루한 황진수가 손용석의 우익수 오른쪽으로 빠지는 적시 2루타 때 홈으로 들어와 2-4로 뒤졌다. 

SK가 4회 3점을 추가하면서 흐름을 가져왔다. 안정광의 볼넷, 박계현의 우전 2루타, 임재현의 볼넷으로 만든 1사 만루에서 이진석이 침착하게 볼넷을 골라 밀어내기로 1점을 더했다. 이어 이명기가 2루수 앞 땅볼을 때린 뒤 빠른 발을 앞세워 1루에서 세이프됐다. 그사이 3루에 있던 박계현이 홈을 밟아 4-4 동점이 됐다. 2루에 있던 임재현도 홈을 노리고 전력질주를 했다. 이때 상대 1루수 조성환이 홈으로 공을 던졌고, 임재현과 충돌한 포수 김사훈이 공을 놓치는 바람에 득점에 성공했다. SK가 재치있는 플레이로 5-4 역전을 만들어냈다. 

SK는 이후 8점을 더해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7회 선두타자 이명기가 우익수 오른쪽으로 빠지는 2루타로 출루한 뒤 김도현의 중견수 희생플라이 때 득점을 올렸다. 

8회 허웅과 모상영의 볼넷으로 만든 2사 1, 2루에서 이명기가 중견수 키를 넘기는 2타점 적시 2루타를 날려 8-4로 달아났다. 

SK는 9회 마지막 공격 찬스를 놓치지 않고 5점을 더했다. 안정광과 허웅의 적시타에 이어 이진석이 우월 솔로포를 터뜨려 13-4 승리를 완성했다. 2014 신인드래프트 2차 4순위 전체 38번으로 입단한 이진석의 데뷔 첫 홈런이다. 



타선이 총 14안타로 13점을 뽑아내는 집중력을 발휘했다. 특히 3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장한 이명기가 5타수 3안타 3타점 1득점으로 맹활약했다. 이명기는 "오늘은 컨디션과 밸런스가 좋았다. 점점 페이스가 올라오는 것 같다"면서 자신감을 보였다. 



선발 이석재가 5이닝 6피안타(1홈런) 2볼넷 2탈삼진 4실점으로 시즌 2승을 거뒀다. 이어 등판한 이상백이 2.1이닝을 1피안타 1탈삼진 무실점으로 막고 홀드를 챙겼다. 이상백은 "오늘은 컨디션이 괜찮아서 좋은 공을 던진 것 같다. 덕분에 상대 타자들을 범타 처리해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말했다. 

박경완 감독은 "어제보다 타자들의 수비 집중력이 좋았다. 득점 찬스 때 공격도 잘 이뤄졌다. 이상백이 잘 던졌고, 경기 후반에 타자들이 점수를 내서 쉽게 이길 수 있었다"고 밝혔다. 

SK는 하루 휴식 후 6일 오후 1시 송도 LNG구장에서 경찰청과 맞붙는다.


한상숙 조이뉴스24 기자 sky@joynews24.com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