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와이번스 퓨처스팀이 이한진의 역투를 앞세워 LG 트윈스에 영봉승을 거뒀다.


SK는 31일 경기도 이천 LG 챔피언스파크에서 열린 2014 프로야구 퓨처스리그 LG와의 경기에서 선발 이한진의 역투를 앞세워 3-0으로 승리했다. 전날 타선이 답답한 모습을 보여 3-4로 석패했던 SK는 기분좋은 설욕전을 펼쳤다. SK는 36승째(38패12무)를 수확했다. 순위는 여전히 북부리그 5위다.


선발 이한진의 쾌투가 빛난 한 판이었다. 이한진은 7이닝 동안 3개의 안타와 1개의 볼넷만을 내주고 LG 타선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삼진은 3개를 솎아냈다. 이한진의 뒤를 이어 마운드에 오른 허건엽과 이상백도 각각 1이닝씩을 무실점으로 책임지며 제 몫을 톡톡히 했다.



타선에서는 조성우가 4타수 3안타 1득점으로 활약했다. 이한진이 5회까지 실책과 볼넷으로 딱 두 타자만 출루시키며 호투를 펼치는 사이 타선이 3점을 뽑았다. 2회말 박윤과 조성우의 연속 안타로 무사 1,3루의 찬스를 일군 SK는 윤중환이 희생플라이를 쳐 선취점을 올렸다.


SK는 4회 조성우의 2루타와 김도현의 중전 적시 2루타를 엮어 1점을 더했다. 5회 박철우의 안타와 조우형의 진루타, 조성모의 볼넷으로 2사 1,2루를 만든 SK는 박진만이 중견수 앞에 떨어지는 적시타를 날려 3-0으로 앞섰다.



이한진이 7회까지 무실점 피칭을 이어가 리드를 지킨 SK는 8, 9회 허건엽과 이상백을 투입했다. 8회 등판한 허건엽은 선두타자에게 안타를 허용하고도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9회 등판해 선두타자 최승준을 중견수 뜬공으로 잡은 이상백은 1루수의 실책 탓에 양원혁을 내보냈으나 흔들리지 않고 강병의, 김영관을 삼진과 뜬공으로 잡고 세이브를 챙겼다.


김희준 뉴시스 기자 jinxijun@newsis.com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