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퓨처스팀이 NC와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SK는 24일 마산구장에서 열린 NC와 2군 경기에서 5-5, 무승부를 기록했다. 시즌 4번째 무승부. 33승4무24패로 북부리그 1위 자리는 여전히 유지했다.


엎치락뒤치락 접전이 계속해서 이어졌다. 마지막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는 점에선 SK에 더 아쉬움이 많이 남는 경기였다.


SK의 첫 득점은 4회에 나왔다. 3회까지 상대 선발 윤영삼의 역투에 막혀 단 한 명의 주자도 출루하지 못했던 SK는 톱타자 정진기가 우전 안타로 출루하며 공격의 물꼬를 텄다. 상대 투수의 견제 실책이 겹치며 2루까지 진루한 뒤 나주환의 희생번트, 안치용의 땅볼로 선취점을 뽑았다.


SK 선발 유영하가 4회 안타와 볼넷에 이은 수비 실책, 5회 2루타 2방으로 한 점씩을 내주긴 했으나 6회 역전에 성공했다.


하위타선에서 공격의 불씨가 살았다. 9번 타자 박계현이 1루쪽 내야안타로 출루에 성공했다. 다음 타자 정진기는 뜬공으로 물러났지만 나주환의 안타가 나왔고 상대의 실책을 틈타 또 한 번 기회를 잡았다. 2사 후 김상현의 중전 적시타로 SK는 3-2, 전세를 뒤집었다.


그러나 기쁨도 잠시. SK는 6회말 박상혁에게 2루타, 김성욱과 강구성에게 연속 적시타를 얻어맞으며 다시 역전을 허용하고 말았다.


이 분위기를 바꿔놓은 것은 7회 선두타자로 나선 박윤이었다. 2루타를 때려내며 분위기를 다시 가져왔다. 김기현과 박승욱의 연속 땅볼, 박계현의 내야안타가 이어지며 다시 4-4 동점이 됐다. 여기에 정진기의 볼넷에 이은 나주환의 적시타가 더해지며 다시 리드를 잡았다.


7회말 다시 동점을 허용한 부분은 아쉬운 대목이었다. 첫 타자 박으뜸에게 볼넷, 도루까지 내준 것이 빌미가 됐다. 톱타자 박민우의 볼넷, 도루로 1사 2,3루가 된 상황에서 이창섭의 땅볼 때 3루 주자 박으뜸이 홈을 밟아 동점을 내주고 말았다. 승부는 다시 원점.


SK는 8,9회 주자가 출루하며 다시 앞서갈 기회를 잡았지만 후속타 불발로 무승부에 만족해야했다.


4번 지명타자로 나선 김상현은 2안타 2타점, 박윤은 3안타를 기록하며 공격을 이끌었다. 나주환, 박계현도 멀티안타를 때려내 좋은 타격감을 보였다. 선발 유영하는 5.1이닝을 소화하며 3실점(2자책) 호투했다.


경기 후 김용희 SK 퓨처스 감독은 “양 팀 다 어려운 경기를 했다. 선발 유영하가 좋은 피칭을 했지만 타자들이 팀배팅에서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면서 “더운 날씨에 선수들이 체력관리를 잘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은별 이데일리 기자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