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와이번스 퓨처스팀이 투타의 조화로 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SK는 18일 벽제구장에서 열린 2014 프로야구 퓨처스리그 경찰청과의 경기에서 선발 고효준을 비롯한 투수진의 호투와 한동민의 맹타를 앞세워 4-0으로 승리했다. 3연패에서 탈출한 SK는 9승째(15패2무)를 수확해 북부리그 6위에서 5위로 다시 올라섰다.


투수진의 호투가 단연 빛난 경기였다. 가장 먼저 마운드에 오른 고효준은 4이닝 동안 1개의 안타와 3개의 볼넷만을 내주고 경찰청 타선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고효준의 투구수는 49개. 뒤이어 마운드에 오른 윤석주는 1⅔이닝 1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해 승리투수가 됐다. 허건엽이 2이닝을 무실점으로 책임졌고, 이상백이 나머지 1⅓이닝 동안 한 타자의 출루도 허용하지 않는 완벽투를 선보였다.



타선에서는 전날 맹타를 선보인 한동민이 홈런 한 방을 포함해 4타수 2안타 3타점으로 불꽃타를 휘둘렀다. 고효준이 무실점 피칭을 이어간 가운데 SK 타선은 4회 힘을 냈다. 4회 임재현, 김상현의 볼넷, 임재현의 도루로 2사 1,3루의 찬스를 잡은 SK는 한동민이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3점포를 작렬해 3-0으로 앞섰다.


고효준의 뒤를 이어 등판한 윤석주, 허건엽이 호투하는 사이 SK 타선은 추가점을 내는데 성공했다. 7회 박재상의 볼넷과 박계현의 희생번트, 상대 투수의 폭투로 2사 3루를 만든 SK는 김상현이 중전 적시타를 뽑아내 1점을 더했다. SK는 이후에도 마운드에 오른 허건엽과 이상백이 호투해 그대로 이겼다.



경기 후 박경완 퓨처스팀 감독은 "선발 고효준이 4이닝을 완벽하게 막아줬고, 뒤이어 나온 투수들도 잘 던져줬다"고 칭찬했다. 박 감독은 "하지만 여전히 찬스 때 팀 배팅이 안되는 점은 아쉬웠다. 선수들이 조금 더 집중력을 가지고 플레이를 해줬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김희준 뉴시스 기자 jinxijun@newsis.com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