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와이번스 퓨처스팀이 경찰청과 난타전을 벌인 끝에 패배의 쓴 잔을 들이켰다.


SK는 17일 벽제구장에서 열린 2014 프로야구 퓨처스리그 경찰청과의 경기에서 28안타를 주고받는 난타전 끝에 7-11로 패배했다. 3연패에 빠진 SK는 15패째(8승2무)를 당해 북부리그 최하위로 처졌다.


SK 선발 박민호는 6이닝 동안 9피안타(1홈런) 3볼넷 6실점(5자책점)으로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SK는 타선의 힘을 앞세워 박민호의 부진 속에서도 대등한 경기를 펼쳤으나 구원 등판한 신윤호가 2이닝 5실점으로 무너지면서 패배하고 말았다. 한동민이 5타수 4안타 4타점 3득점으로 맹타를 휘둘렀으나 팀 패배에 빛이 바랬다. 박재상(4타수 3안타 3득점)과 안치용(3타수 2안타 2득점)도 좋은 타격감을 선보였으나 패배에 아쉬움을 남겼다.



SK는 초반 분위기를 주도했다. 1회초 박재상의 2루타와 임재현의 진루타로 1사 3루를 만든 SK는 한동민이 우전 적시타를 날려 선취점을 뽑았고, 이후 1사 만루에서 박윤이 밀어내기 볼넷을 골라내 1점을 더했다. SK는 2회 1사 1,2루에서 한동민이 우중간을 가르는 적시 2루타를 날려 3-0으로 앞섰다. 앞서가던 SK는 2회말 선발 박민호가 2사 2루에서 강승호와 한승택에게 3루타와 적시타를 잇따라 맞은 후 오준혁에게 우월 투런포를 허용해 역전당했다. 박민호가 3회 1점을 더 내주면서 3-5로 뒤졌던 SK는 4회 힘을 냈다. 4회 1사 1,2루에서 한동민이 2타점 우전 적시 2루타를 때려내 동점을 만든 SK는 이후 2사 2루에서 안치용이 중견수 방면에 적시 2루타를 날려 6-5로 승부를 뒤집었다.


SK는 6회 선두타자로 나선 한동민이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솔로 아치를 그려내 1점을 더 올렸다. 하지만 6회 박민호가 한 점을 더 내줘 쫓긴 SK는 7회 마운드를 이어받은 신윤호가 7회에만 5점을 헌납하면서 경찰청에 7-11로 리드를 내줬다. 신윤호는 2루타 4방과 안타 하나, 볼넷과 몸에 맞는 볼을 각각 1개씩을 헌납하면서 무너졌다. SK는 이후 두 차례 공격 기회에서 점수를 내지 못하면서 그대로 졌다.


김희준 뉴시스 기자 jinxijun@newsis.com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