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테랑 외야수 김강민(38) 20년째 오롯이 SK를 지키고 있다. 이번 겨울 FA 자격을 다시 얻은 김강민은 최대 2년 총액 10억원에 계약하며 SK 유니폼을 계속 입게 됐다. 김강민에게 SK는 가족과 다름없는 의미를 지니기에 타팀 이적은 생각조차 하지 않았다. 불혹의 나이를 바라보고 있지만 여전히 공수 경쟁력을 갖추고 있는 김강민이 미국 플로리다를 거쳐 애리조나에서 진행되고 있는 스프링캠프에서 자신의 프로 20번째 시즌을 준비 중이다.

김강민은 내년까지 2년 계약을 모두 채울 경우 SK 유니폼만 입고 21번째 시즌을 치른다그럴 경우 SK 프랜차이즈 최장이자, KBO리그 역대 야수 중 최장 원클럽맨 기록을 세우게 된다김강민은 SK의 살아있는 역사나 마찬가지다무려 20번째 스프링캠프를 소화하고 있는 김강민은 달라진 캠프의 키워드로 능동을 꼽았다그는 “20년째 오고 있지만 늘 캠프 분위기는 좋았다하지만 가장 달라진 점은 선수들이 능동적으로 시즌을 준비하고 있는 점이다아무래도 지난 시즌 마지막에 좋지 않았던 게 아쉬웠는지 다들 좀 더 진지해진 모습이라면서 올해는 후배들을 보니 다들 자기가 생각하는 목표가 기준점들이 명확하게 있는 것처럼 보인다그렇게 준비하는 것과 수동적으로 코치진 지시를 따르며 운동하는 것은 큰 차이라고 말했다.

새롭게 주장 완장을 찬 최정 역시 선수들을 잘 끌어주고 있어 김강민 입장에서 대견하기만 하다. 주장 경험이 있는 김강민은 “(최)정이가 자신만의 스타일로 팀을 잘 끌어가고 있다. 좋아 보인다. 정이는 딱딱한 스타일보다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애들을 잘 끌어준다. 후배들이랑 소통을 잘하고, 선배도 잘 챙긴다”며 칭찬했다. 김강민 역시 룸페이트로 큰 나이 차의 신인 채현우와 함께 방을 쓰며 멘토 역할을 해주고 있다. 김강민은 “(채)현우가 지난해 마무리캠프에서 열심히 해서 많이 좋아졌다. 다른 선수가 되어 왔다는 느낌이 들 정도다. 방에서 이것저것 물어봐서 알려주고 있다. 심성도 착하다. 잘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밝혔다.

채현우 외에도 김강민은 많은 후배들에게서 가능성을 보고 있다. 그는 “캠프에서 보니 외야수 중에는 최지훈과 정진기, 내야수 중에는 김창평, 투수 중에는 김택형, 김정빈 등이 좋아 보인다. (최)지훈이는 신인이지만 공수주에서 두루 장점을 지녔고, 정진기도 5툴 플레이어로 올해는 정말 빛을 봤으면 한다. (김)창평이도 2년차가 되는데 방망이 소질이 남다르다. 주전급 선수 중에는 올해 (김)성현이와 (한)동민이가 기대된다. 지난해 힘든 시즌을 보냈는데 그 경험을 바탕으로 올해는 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광현의 메이저리그행, 외국인 투수 2명 모두 교체 등 SK의 전력누수가 큰 편이다. 외부에서 SK를 5강 밖 전력으로 보는 시선도 있다. 이에 대해 김강민은 “어차피 시즌을 치러봐야 한다. 뚜껑을 열어봐야 아는 법이다. 우리팀 센터라인이 불안하다고 하는데 내가 볼 때는 걱정 없다. 성현이가 지난해 처음 풀타임 유격수로 뛰며 체력적으로 많이 힘들어했다. (최)항이도 2018년에 잘했지만 지난해 좀 흔들렸다. 하지만 캠프에서 보니 성현이가 체력적으로 보강을 많이 했고, 항이도 좋아졌다. 내야 자원도 늘어났다. 창평이와 정현도 있어 선수층도 두꺼워졌다”면서 “(포수 이)재원이도 이제 FA 2년차니 조금은 부담을 덜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외국인 투수 2명도 캠프에서 던지는 것을 보니 좋더라”며 기대했다.

올시즌은 김강민 개인적으로도 중요한 시즌이다. 김강민은 “어느덧 선수생활의 끝이 조금씩 보이는 것 같다. 고참으로 내가 해야 할 역할도 있다. 어린 선수들의 성장을 돕고 팀 분위기가 잘 유지되도록 주장인 정이를 도우려고 한다. 노수광이나 한동민의 외야 수비도 매년 좋아지고 있다”면서 “나 또한 나이가 들었다는 게 표 나지 않도록 웨이트 트레이닝과 러닝도 열심히 하며 준비하고 있다. 현재 몸상태도 매우 좋다. 아픈 곳도 없고 컨디션도 단계별로 시즌에 맞춰 착실하게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김강민은 올시즌 각오를 묻자, “2019년보다 잘하자!”라고 굵고 짧은 한마디로 밝혔다. 지난 시즌 김강민은 127경기에 출전해 타율 0.270 8홈런 50타점 54득점 15도루를 기록했다. 나이를 고려하면 수준급 성적이다. 하지만 만족은 없다. 김강민은 “분명 몸은 예전 같지 않다. 그러나 내가 극복해야할 부분이다. 20년간 한 팀에서 뛰었다는 것도 중요하지만 앞으로 남은 선수생활을 어떻게 마무리하느냐가 더욱 중요하다. 후회없이 시원하게 해보고 싶다”며 미소지었다.

스포츠서울 이웅희 기자 iaspire@sportsseoul.com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