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오키나와에서 전지훈련을 진행 중인 SK와이번스 선수단은 2월 23일 이시가와 구장에서 네번째 연습경기를 치렀다.

 

SK는 2회 4번 박정권과 5번 한동민의 연속안타로 무사 1,3루 기회를 잡았으나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득점으로 연결시키지 못했다. LG 선발 김효남과 계투진을 공략하지 못하고 0대 3으로 끌려간 SK는 8회초 최윤석의 2타점 적시타가 터지면서 1점차까지 추격했으나 끝내 역전시키지 못했다. 최종 스코어는 2대3 패배.

 

SK는 신승현(3이닝2실점)-민경수(1이닝0실점)-제춘모(2이닝1실점)-김준(1이닝0실점)-임치영(1이닝0실점)이 이어 던졌다.

 

SK 선발 신승현은 3이닝 동안 14타자를 상대로 55개를 던지며 3피안타 1홈런 2볼넷 2삼진을 기록하며 2실점 했다. 직구는 최고 구속 141km를 찍었다.

 

이만수 감독이 올 시즌 투수진의 키플레이어로 뽑은 신승현은 1회 3번 작은 이병규에게 몸에 맞는 볼을 허용했지만 1,2,4번 타자를 모두 땅볼로 처리하고 산뜻하게 출발했다. 2회에는 두 타자를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안타와 볼넷을 내줬으나 9번 타자를 우익수 플라이로 잡고 위기를 넘겼다. 그러나 3회 2사 2루 상황에서 LG 4번 큰 이병규에게 몸쪽 직구를 던지다 우월 투런포를 허용하고 말았다.

 

신승현은 “지난 2월 6일(현지시간) 플로리다 캠프에서 선발(자체 홍백전 2이닝 0실점) 등판 후 오랜만에 나와서 그런지 경기 감각이 좋지 않았다. 3회말 홈런은 이병규 선배가 잘 쳤다. 한 경기 출전했으니 다음 경기는 더 좋은 감각으로 등판하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올 시즌 좌완 불펜의 기대주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민경수와 김준은 각각 4회말과 7회말에 등판해 실점 없이 이닝을 마무리했다.

 

이날 연습경기 첫 선발 4번 타자로 출장한 박정권은 4타수 1안타를, 연습경기 첫 출전한 조동화는 8회초 대타로 나와 1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이만수 감독은 “선발 신승현의 투구에서 희망을 봤다. 연속안타와 볼넷 등으로 점수를 주지 않고 홈런으로 점수를 내준 것은 괜찮다. 오늘처럼만 던진다면 시범경기까지 선발 로테이션에 포함시킬 생각이다. 오늘 민경수, 김준, 임치영 모두 괜찮았다. 한동민, 이명기, 박승욱도 좋아지고 있지만 무엇보다 임훈과 최윤석의 컨디션이 올라오고 있는 점이 고무적이다.”고 말했다.

 

2타점을 기록한 최윤석

 

임훈과 최윤석은 이날 2루타를 포함 4타수 2안타를 기록했다.

 

다음 연습경기는 24일(삼성 戰) 온나손의 아카마구장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끝.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