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 28일 수요일은 여러모로 의미 있던 날입니다. 이 날은 한화와의 경기에서 멋진 승리를 이뤄낸 날이기도 하고, 윤희상 선수가 팬들과 함께 행복티켓 기부체험을 한 날이기도 하죠.


5 20분. 경기가 시작하기엔 아직 1시간이 넘게 남았고 경기장은 아직 한산했습니다. 그런데 행복티켓부스에 윤희상 선수가 등장하자 많은 팬들이 모이기 시작했습니다.




윤희상 선수의 행복티켓 기부체험을 응원하기 위해 김강민 선수가 흔쾌히 첫 기부자가 되어 주었는데요. 카메라 세례에 조금은 멋쩍었는지 기부를 마치고 막바지 연습을 위해 서둘러 그라운드로 돌아갔습니다. 요즘 홈런 빵빵 날리며 멋진 카리스마를 보여주는 김강민 선수답지 않은 소년 같은 모습이었어요.


엄마 손 꼭 잡고 따라온 아기와 멋진 유니폼 커플룩을 자랑하던 연인들까지 다양하고 아름다운 기부천사들을 많이 만날 수 있었어요. 윤희상 선수는 함께 한 팬들을 위해 사진도 찍고 사인 요청에도 흔쾌히 응해주었답니다.


5 20분에 시작한 행복티켓 기부체험은 30분 간 이뤄질 예정이었으나 열화와 같은 성원에 힘입어 6 5분에 종료되었습니다. 150여명의 팬들이 참여했고 이 시간 동안 기부금은 총 456,000원이었습니다.




그 동안 행복티켓에 참여해준 모든 팬 여러분, 선수들, 임직원 분들께 감사 드립니다. 이제 이 행복티켓은 우리 아이들의 뜨거운 꿈이 될 것입니다. 행복티켓 한 장 한 장마다 소중한 꿈이 되어 곧 찾아 뵙겠습니다. 많이 기대해주세요!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