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와이번스가 선발 여건욱의 아쉬운 피칭 속에 LG 트윈스에 3-5로 석패했다.


SK는 13일 구리구장에서 열린 2014 퓨처스리그 LG와의 경기에서 여건욱이 부진한 모습을 보인 탓에 3-5로 패배했다.


SK 선발 여건욱은 5이닝 동안 홈런 한 방을 포함, 8개의 안타와 4개의 볼넷을 내주고 5실점해 패전의 멍에를 썼다. SK는 허건엽(2이닝 무실점), 이상백(1이닝 무실점)의 호투 속에 3점을 만회하며 뒷심을 보였으나 결국 승부를 뒤집지 못했다.



타선에서 김도현(3타수 2안타 1득점), 박계현(4타수 2안타 1타점)이 분전했으나 팀 패배에 아쉬움을 남겼다.


SK는 1회말 여건욱이 2실점하면서 초반 분위기를 빼앗겼다. 1회 안타와 도루, 볼넷을 허용해 무사 1,2루의 위기에 몰린 여건욱은 문선재에게 좌전 적시타를 맞아 1실점했다. 여건욱은 이후 1사 2루에서 중전 적시 2루타를 허용해 실점이 '2'로 늘었다. SK는 여건욱이 3회 선두타자 최승준에게 좌월 솔로포를 얻어맞아 LG에 1점을 더 내줬다.


SK는 5회말 박계현이 좌월 솔로 아치를 그려내 1점을 만회했으나 이어진 수비 때 문선재와 최승준, 채은성에게 잇따라 2루타를 내주고 2점을 내줘 1-5로 뒤처졌다.


끌려가던 SK는 7회 힘을 냈다. 7회 김도현의 3루타와 임훈의 적시 2루타를 엮어 1점을 따라붙은 SK는 이후 1사 3루에서 임재현이 희생플라이를 쳐 3-5까지 추격했다. 하지만 8, 9회 이창호와 신동훈을 상대로 추가점을 뽑는데 실패했다. 경기 후 박경완 퓨처스팀 감독은 "선발투수가 일찍 무너진 것이 아쉽다"고 밝혔다.


김희준 뉴시스 기자 jinxijun@newsis.com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