썸네일


SK와이번스 퓨처스팀이 선발투수로 나선 이영욱의 부진 속에 두산 베어스에 대패했다.


SK는 11일 경기도 성남시의 상무구장에서 벌어진 2013 퓨처스리그 두산과의 경기에서 선발 이영욱의 부진과 타선의 침묵 속에 1-11로 대패했다.


20패째(23승3무)를 기록하게 된 SK는 두산에 북부리그 1위 자리를 내주고 2위로 내려앉았다.


SK 선발 이영욱은 6이닝 동안 홈런 두 방을 얻어맞는 등 10피안타 5볼넷 9실점으로 무너져 시즌 3패째(2승)를 떠안았다.


타선도 아쉬웠다. SK 타선은 두산 선발 정대현을 상대로 고전하며 3안타로 1점을 뽑는데 그쳤다. 김도현과 김경근, 안정광이 안타 1개씩을 때려냈을 뿐 이외의 타자들은 모두 침묵했다.


SK는 1회말 선발 이영욱이 3실점하며 두산에 기선을 제압당했다. 1, 2번 타자에게 잇따라 볼넷을 내준 이영욱은 오재일에게 우월 3점포를 얻어맞았다.


3회 1사 만루에서 이영욱이 임재철에게 2타점 적시 2루타를 허용해 두산에 2점을 헌납한 SK는 4회 이영욱이 2점을 내주면서 흐름을 두산에 내줬다.


SK는 6회초 박계현의 볼넷과 김재현의 몸에 맞는 볼 이후 이들의 이중도루로 잡은 1사 2,3루에서 임훈의 유격수 앞 땅볼 때 3루에 있던 박계현이 홈을 밟아 1점을 만회했다.


그러나 이를 반전의 계기로 만들지는 못했다. SK는 이영욱이 6회 무사 1루에서 우월 투런 홈런을 헌납, 두산에 1-9로 뒤졌다.


SK는 8회 마운드에 오른 임치영이 1이닝 동안 2실점하면서 그대로 두산에 졌다.


경기 후 김용희 퓨처스팀 감독은 "다시 나와서는 안되는 경기였다"며 "선수들의 컨디션이 아직까지 좋지 못한 듯하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한편 SK는 12일 같은 장소에서 두산과 맞대결한다.


김희준 뉴시스 기자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