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윤의 기선 제압 결승포에 힘입어 SK 퓨처스팀(2군)이 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SK 퓨처스팀은 19일 강화SK퓨처스파크에서 열린 KIA 2군과의 경기에서 1회 터진 박윤의 결승 투런포 등 초반부터 착실히 점수를 쌓은 끝에 4-3으로 이겼다. 연패에서 탈출한 SK 퓨처스팀은 36승46패8무를 기록했다.


시작부터 홈런포가 터져 나왔다. 1회 2사 후 박진만이 좌전안타로 출루했고 박윤이 KIA 선발 이종석을 상대로 중월 투런 홈런(시즌 14호)을 터뜨리며 가볍게 선취점을 냈다. 3회에는 연속 안타로 추가점이 나왔다. 선두 조용호가 중전안타를 치고 나갔고 1사 후 박진만의 우전안타로 주자를 모은 SK 퓨처스팀은 박윤이 다시 우전 적시타를 때리며 1점을 보탰다.


SK 퓨처스팀은 4회 2점을 내주며 추격을 당했으나 곧바로 1점을 달아났다. 4회 1사 후 김민식이 중전안타로 다시 포문을 열었고 박철우의 우전안타 때 주자가 3루까지 갔다. 여기서 박계현이 1루수 방면으로 스퀴즈를 대며 귀중한 1점을 추가했다.



이후 SK 퓨처스팀은 5회와 6회 선두타자가 출루했음에도 점수를 얻어내지 못했다. 8회에도 후속타 불발로 기회가 무산됐다. 그러나 투수들이 잘 막았고 9회 마지막 위기에서도 1실점으로 정리하며 팀 승리를 지켰다.


박윤은 4타수 2안타 3타점으로 맹활약했고 박진만과 김기현이 멀티히트를 기록하며 팀 타선을 이끌었다. 중심타선에서만 총 7안타가 터져 나왔다. 마운드에서는 선발로 나선 원용묵이 4이닝 2실점(1자책점)으로 비교적 잘 던졌고 승리투수가 된 유상화(2이닝 무실점) 박세웅(1이닝 무실점)에 이어 고효준이 마지막 2이닝을 정리하며 세이브를 따냈다.


이날 MVP는 투수 부문에서 원용묵, 야수에서는 박윤이 선정됐다. 경기 후 세이케 감독은 “연패를 끊는 데 코치들과 선수들이 수고 많았다”라고 이야기했다. SK 퓨처스팀은 20일 이천에서 두산 2군과 경기를 갖으며 연승에 도전한다.


김태우 OSEN 기자 skullboy@osen.co.kr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ㅈㅁㅅ 2015.08.21 02:03 Address Modify/Delete Reply

    루키중에도거포가있던데~왜안쓰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