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웅과 김기현이 멀티히트를 치며 분전했으나 팀 패배를 막지는 못했다. SK 퓨처스팀이 공격 짜임새에 문제를 드러내며 KIA 2군에 패배했다.


SK 퓨처스팀은 18일 강화SK퓨처스파크에서 열린 KIA 2군과의 경기에서 1-6으로 졌다. 상대보다 더 많은 안타를 쳤지만 기회 때마다 후속타가 터지지 않으며 아쉬움을 남겼다.


1회 선취점을 내줬다. 1사 후 오준혁에게 우중간 3루타를 허용했고 최희섭의 중견수 희생플라이 때 1점을 허용했다. 4회에는 추가점을 내줬다. 1사 후 박진두와 이인행에게 연속타자 홈런을 맞으며 2점을 내주고 0-3으로 끌려갔다.


4회 선두 박계현이 2루타를 치고 나가는 등 따라잡을 기회가 있었으나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득점에 실패했다. 5회에도 선두 김기현이 우전안타를 치고 나갔고 7회에도 허웅과 김기현이 연속 안타를 쳤지만 역시 득점과는 이어지지 않았다. 그 사이 마운드가 5회에 2점, 6회에 1점을 허용하며 점수차는 더 벌어졌다.



SK 퓨처스팀은 8회 선두 조성모의 좌익수 옆 2루타와 조용호의 1루수 방면 내야안타로 잡은 기회에서 박계현의 좌익수 희생플라이 때 1점을 만회하는 데 머물렀다.


타선에서는 허웅과 김기현이 나란히 멀티히트를 기록했으나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선발 이한진은 4이닝 동안 3실점을 기록했으며 문광은은 3이닝 1실점을 기록했다. SK 퓨처스팀은 19일 같은 장소에서 KIA 2군과 다시 경기를 치른다.


김태우 OSEN 기자 skullboy@osen.co.kr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ㅈㅁㅅ 2015.08.20 05:1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신인들에게도많은기회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