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퓨처스팀이 4연패 뒤 3연승을 달렸다.


SK 와이번스 퓨처스팀은 19일 인천 송도LNG 구장에서 열린 경찰과의 퓨처스 리그 경기에서 선발 이영욱의 호투와 6회 집중 4득점을 앞세워 7-3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SK 퓨처스팀은 4연패 뒤 3연승을 달리며 시즌 성적 6승 5패를 기록했다. 경찰을 제치고 북부리그 단독 2위.


출발은 불안했다. SK는 선발로 나선 이영욱이 선두타자 윤중환에게 좌전안타, 오정복에게 볼넷을 내주며 무사 1, 2루에 몰렸다. 결국 김회성의 내야 땅볼 때 선취점을 내줬다.


SK도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이어진 1회말 공격에서 최윤석의 발로 동점을 만든 뒤 2회 상대 선발 진야곱의 제구 난조를 틈타 최윤석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3회 숨을 고른 타선은 4회 한 점을 보탰다. 선두타자 정상호가 볼넷으로 걸어나간 뒤 박계현의 희생번트, 조동화의 우전 적시타로 3-1로 달아났다. 볼넷에 이은 희생번트와 적시타. 득점의 정석을 보여줬다.


SK는 6회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선두타자 최윤석의 볼넷으로 공격의 물꼬를 튼 SK는 박재상의 중전안타와 김강민의 희생번트로 1사 2, 3루 찬스를 잡았다. 박윤이 고의사구로 걸어 나가며 만루. 이후 김도현의 희생 플라이로 한 점을 추가한 SK는 나주환의 1타점 적시타, 홍명찬의 2타점 적시타로 7-1을 만들었다. 6회를 '빅이닝'으로 만든 것. SK는 8회와 9회 한 점씩 내줬지만 승리는 어렵지 않게 챙길 수 있었다.



선발 이영욱이 호투한 가운데 4번 타자로 나선 김강민은 3타수 2안타로 멀티히트를 기록하며 분위기 반전 계기를 마련했다. 1군에 이어 퓨처스 경기에서도 타격감을 찾지 못하던 김강민은 이날 2루타에 이어 내야안타로 2안타를 완성했다. 3번 타자로 나선 박재상은 멀티히트로 퓨처스에서의 좋은 분위기를 이어갔다. 정상호는 1안타에 볼넷 3개를 기록하며 경기감각을 살렸다.


4연패 후 3연승. 하지만 김용희 퓨처스 감독은 전날에 이어 경기내용에는 만족하지 못했다. SK는 18일 상무전에서 14안타를 때리고도 득점은 5점에 불과했다. 이날도 9안타 14사사구를 얻었지만 득점은 7점으로 많지 않았다.


경기 후 김용희 감독은 "경기에는 승리했지만 경기내용은 불만족스러운 경기였다"고 총평하며 "사사구 14개와 안타 9개로 7점 밖에 뽑지 못했다는 것은 선수들의 결단력이 집중력이 부족했다는 것이다"라고 냉정히 평가했다.


이어 김 감독은 "특히 공격에서 만루 찬스에서나 경기 후반 수비에서의 느슨한 플레이는 다시는 나와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선발 이영욱에 대해서는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날 시즌 두 번째 등판을 가진 이영욱은 경찰 타선을 6회까지 1점으로 막으며 호투했다. 1회에는 불안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지만 베테랑답게 이내 안정을 찾았다. 6이닝 7피안타 3탈삼진 3사사구 1실점. 김 감독은 "선발로 나와서 1회에 흔들리기는 했지만 구위 자체나 위기관리 능력은 돋보였다"고 후한 점수를 줬다.


SK 퓨처스팀은 20일 오후 1시 같은 장소에서 경찰청과의 대결을 이어간다.


고동현 마이데일리 기자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