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퓨처스팀이 두산과 무승부를 기록했다.

 

SK 와이번스 퓨처스팀은 23일 인천 강화 SK퓨처스파크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퓨처스리그 경기에서 6-6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2연패 탈출을 다음 기회로 미룬 SK는 시즌 성적 17승 2무 21패가 됐다. 순위는 중부리그 3위 유지.

 

이날 SK는 윤중환(우익수)-임재현(2루수)-임훈(중견수)-박윤(1루수)-이윤재(지명타자)-이현석(포수)-나세원(좌익수)-박철우(유격수)-최정민(3루수)으로 이어지는 선발 타순을 구성했다.

 

경기 초반은 SK가 주도권을 잡았다. SK는 1회 2아웃 이후 임훈이 볼넷으로 출루한 뒤 박윤이 홍영현의 2구째를 때려 왼쪽 담장을 넘어가는 선제 투런 홈런을 날렸다.

 


2회 숨을 고른 SK는 3회 추가점을 올렸다. 선두타자 박윤의 2루타로 포문을 연 뒤 이윤재의 우전안타와 이현석의 몸에 맞는 볼로 무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나세원의 병살타 때 한 점을 추가한 SK는 최정민의 적시타로 4-0까지 달아났다. 4회 박윤의 희생 플라이로 한 점을 보태며 5-0까지 점수차를 벌렸다.

 

곧바로 추격을 내줬다. 4회까지 무실점 투구를 펼치던 선발 이상백이 5회에만 대거 4실점한 것. 이상백은 5회 고봉찬에게 솔로홈런, 홍성흔에게 3점 홈런을 내주며 5-4 추격을 허용했다.

 

7회 김정빈이 고봉찬에게 밀어내기 볼넷을 내주며 5-5 동점이 됐다. 그러자 SK는 곧바로 7회말 조성모의 중전안타에 이은 도루와 임재현의 적시타로 한 점을 앞섰다.

 

8회까지 6-5. 승리를 눈 앞에 뒀지만 9회 아쉽게 실점했다. 8회부터 나선 이창욱이 9회 고봉찬에게 적시타를 내주며 6-6, 다시 동점이 됐다. SK는 9회말 끝내기 승을 노렸지만 세 타자가 모두 범타로 물러나며 무승부에 만족했다.

 

4번 타자로 나선 박윤은 선제 투런 홈런 포함 4타수 3안타 3타점 2득점으로 변함없는 활약을 펼쳤다. 이윤재는 타점은 없었지만 4안타 맹타를 휘둘렀으며 임재현은 2안타 1타점 1득점 1볼넷으로 테이블세터로서 역할을 성공적으로 해냈다.

 

선발로 나선 이상백은 6이닝 8피안타 3탈삼진 4사사구 4실점을 기록했다. 이상백은 6이닝 중 5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지만 한 이닝에 홈런 2방으로 4실점하며 승리투수와 인연을 맺지는 못했다. 이어 등판한 김정빈은 1⅓이닝 1실점, 이창욱은 1⅔이닝 1실점.

 

아쉬움 속에 연패 탈출을 다음 기회로 미룬 SK 퓨처스팀은 24일 같은 장소에서 두산과 주말 3연전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고동현 마이데일리 기자 kodori@mydaily.co.kr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