썸네일


SK 퓨처스팀이 한화에 막혀 2연승을 마감했다.


SK 퓨처스팀은 18일 서산구장에서 열린 한화와의 퓨처스리그 경기에서 3-7로 패했다. 선발 이석재가 흔들리면서 초반부터 승부가 기울었다.


2회까지 연속 삼자범퇴로 물러난 SK는 3회 1사 후 안정광이 중견수 쪽 2루타로 경기 첫 안타를 때리며 물꼬를 텄으나 다음 두 타자가 연달아 땅볼에 그치며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4회 이재원이 좌전 안타를 터뜨린 뒤 박윤의 우중간 쪽 안타 때 3루까지 진루해 찬스를 잡았지만 김도현이 유격수 땅볼에 그쳐 득점에 실패했다.


이후 8회까지 산발 3안타에 그치던 SK는 9회 마지막 찬스를 잡았다. 박윤이 볼넷으로 출루한 뒤 정규창의 적시타로 홈을 밟았고, 이어 임훈의 2타점 적시 2루타가 나와 2점을 더 보탰다.


그러나 승부는 이미 갈린 상태였다. 이석재가 2회 이여상에게 투런포를 맞는 등 4실점 했고, 8회에도 구원진이 정범모와 권시훈에게 나란히 홈런을 허용해 0-7로 끌려갔다. 다행히 9회초 득점을 올려 영봉패를 막았다. 재활을 마친 이재원의 2경기 연속 안타는 소득이었다.


이석재가 5이닝 동안 4피안타 3볼넷 1탈삼진 4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이어 등판한 김준(2이닝 3피안타 2실점), 유영하(1이닝 2피안타 1실점)도 추가 실점을 했다. 한화 선발 이태양이 7.1이닝 동안 9개의 탈삼진을 솎아내면서 SK 타선을 무실점으로 막고 승리를 챙겼다.


김용희 퓨처스팀 감독은 "지난 경기서 상대해 승리한 한화 선발 이태양에 막혀 제대로 된 찬스를 잡지 못한 점이 아쉽다. 이석재의 제구가 흔들린 게 실점의 원인이 됐다"고 지적했다. 이태양은 지난 4일 SK전에서 4이닝 6피안타 6탈삼진 5실점으로 패전을 기록했다.


한편 SK 퓨처스팀은 19일 오전10시 같은 장소에서 열릴 예정이던 한화와의 경기는 우천으로 취소되었다.


한상숙 조이뉴스24 기자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