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퓨처스팀이 롯데에 14점 차로 크게 졌다. 부진한 마운드에 6개의 실책이 발목을 잡았다.

SK 와이번스 퓨처스팀은 24일 강화 SK 퓨처스파크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퓨처스리그 경기에서 7-21로 졌다. 주중 3연전에서 고양 다이노스에 시즌 첫 위닝시리즈를 거두며 분위기를 끌어올렸으나, 이날 큰 점수 차로 패하면서 연승 흐름이 끊겼다. SK는 7승 1무 10패로 중부리그 3위를 유지했다. 

마운드는 홈런 1개 포함 13안타를 맞고, 20사사구를 내주면서 21실점 했다. 그러나 자책점은 12점에 불과했다. 곳곳에서 터진 6개의 실책이 대량 실점의 원인이 됐다. 

SK는 1회초부터 7점을 내줬다. 롯데는 시작부터 타자 일순하며 SK 선발 김대유를 흔들었다. 김대유는 김재유의 볼넷, 하준호의 우월 2루타, 이여상의 볼넷으로 만든 2사 만루에서 밀어내기 볼넷과 유격수 실책, 김재유의 우중간 쪽 싹쓸이 적시 3루타를 맞고 0-7로 뒤졌다. 

2회초 1사 1, 3루에서는 김준태에게 비거리 110m의 우월 스리런포를 맞았다. 이후 연속 볼넷으로 1사 1, 2가 됐고, 하준호의 좌전 적시타로 2회에만 4점째를 내줬다. 4회초에는 포수와 투수 실책 등을 묶어 3실점 하면서 0-14로 뒤졌다. 


SK도 5회말 무득점 행진을 깼다. 윤중환의 우중간 쪽 안타와 유서준의 중전 안타, 최정민의 볼넷으로 만든 2사 만루에서 조용호와 안정광의 연속 밀어내기 볼넷으로 2점을 올렸다. 이어진 2사 만루에서 박상현이 좌측 담장을 넘기는 만루홈런을 쏘아 올렸다. 시즌 첫 홈런이다. SK가 한꺼번에 6점을 만회했다. 

6회 추가점도 올렸다. 이윤재가 좌중간 쪽 2루타로 출루한 뒤 최정민의 좌전 적시타로 홈을 밟았다. 점수는 7-14가 됐다. 

더 이상의 추격은 없었다. SK는 이후 7점을 더 내주고 14점 차 패배를 당했다. 

7회초 안타와 볼넷을 내주고 만든 1사 만루에서 임종혁과 김재유의 연속 적시타 등으로 3실점 했다. 8회초에도 연속 안타와 볼넷으로 주자를 가득 채운 뒤 밀어내기 볼넷과, 적시타, 에러 등으로 4점을 더 헌납했다. 

김대유가 0.2이닝 2피안타 6볼넷 2탈삼진 7실점(2자책)으로 시즌 2패를 당했다. 이어 허웅(0.2이닝 4실점), 김정빈(5이닝 6실점 3자책), 이승진(1.1이닝 4실점 3자책), 이상백(0.1이닝 무실점), 박세웅(1이닝 무실점)이 등판해 경기를 마무리했다. 

세이케 마사가즈 퓨처스리그 감독은 "각자 실수한 부분은 반성하되, 오늘의 경기력과 분위기를 내일까지 이어가서는 안된다. 오늘은 잊고 내일 경기 준비에 충실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한상숙 조이뉴스24 기자 sky@joynews24.com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손수정 2015.04.25 22:01 Address Modify/Delete Reply

    1군 2군 둘다 노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