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퓨처스팀이 삼성을 누르고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SK 퓨처스팀은 24일 송도 LNG구장에서 열린 퓨처스리그 삼성과의 경기에서 7-6으로 승리했다. SK는 최근 3연승을 달리며 북부리그 선두 경찰청과의 승차를 1경기 차로 줄였다.

 

짜릿한 역전승이었다. 양 팀 모두 12안타를 주고받는 공방전을 벌인 가운데, SK가 막판 집중력을 발휘해 삼성을 물리치고 승리를 차지했다. 실책이 발목을 잡았지만, 역전과 재역전 끝에 9회말 정진기의 결승타를 앞세워 값진 승리를 거머쥐었다.

 

삼성이 2회초 선취점을 가져갔다. 1사 후 정두산이 좌중간을 가르는 3루타를 때린 뒤 좌익수의 송구가 매끄럽지 못한 틈을 타 홈까지 내달렸고, 결국 실점을 헌납했다.


 2회 곧바로 역전에 성공했다. 안치용이 볼넷으로 걸어나간 뒤 정진기의 중전안타와 조성우의 유격수 땅볼, 이윤재의 좌전 적시타를 묶어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조성우가 임훈의 희생플라이 타점 때 홈으로 들어와 2-1, 역전을 일궈냈다.


 3회초 또 점수가 뒤집혔다. 정현과 성의준에게 2루타 2개를 맞았고, 실책과 적시타가 겹쳐 2실점을 허용했다. 4회 정두산의 우월 솔로포까지 터져 점수는 2-4로 벌어졌다.


 

 

SK가 5회 2점을 보태 재동점을 만들었다. 상대의 잇단 에러와 폭투를 묶어 2사 만루를 만들었고 정진기의 2타점 좌전 적시타가 터져 4-4 동점이 됐다. 분위기를 탄 SK는 6회 임훈의 적시타를 더해 5-4 역전에 성공했다.

 

7회 신용승과 모상기의 적시타로 또다시 5-6으로 점수가 뒤집혔으나 8회와 9회 찬스를 놓치지 않고 득점으로 연결해 마지막에 웃었다.

 

SK는 8회 2사 1, 2루에서 박승욱의 우측 적시타로 동점을 만든 뒤 9회 1사 2루에서 터진 정진기의 끝내기 2루타를 앞세워 길었던 승부를 끝냈다.


선발 윤석주가 0.2이닝 만에 물러난 뒤 이영욱(2.1이닝 3실점)과 최영필(2이닝 1실점) 엄정욱(1.1이닝 2실점) 등 총 7명의 투수가 투입됐다. 마지막에 등판한 임치영이 1이닝 3볼넷 무실점으로 4승(1패)을 올렸다. 끝내기 안타를 맞은 삼성 이현동이 0.1이닝 1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김용희 SK 퓨처스팀 감독은 "경기 초반 상대에게 끌려갔지만 선수들의 집중력을 칭찬하고 싶다"며 칭찬했다. 또한 "선발 윤석주가 부상으로 내려간 점이 아쉽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SK는 25일 오전 11시 송도에서 삼성과 맞붙는다.


한상숙 조이뉴스24 기자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