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와이번스 퓨처스팀이 21안타를 때린 타선의 힘을 앞세워 경찰청에 전날 패배를 되갚았다. 

SK 퓨처스팀은 27일 벽제구장에서 열린 경찰청과의 경기에서 17-12로 이겼다. 전날 경찰청에 역전패를 당했던 SK는 이날 5점 차 승리를 거두면서 다시 연승 채비를 갖췄다. SK는 19승 2무 22패를 기록, 중부리그 3위를 지켰다. 3연패에 빠진 2위 화성 히어로즈와는 2.5경기 차로 좁혀졌다. 

타선의 활약이 대단했다. SK는 무려 21안타를 몰아치면서 17점을 뽑았다. 임재현과 임훈, 박윤, 윤중환 등 네 명의 선수가 나란히 대포를 쏘아 올렸다. 임재현이 5타수 5안타 3타점 4득점, 임훈이 6타수 4안타 3타점 3득점, 박윤이 6타수 4안타 4타점 2득점, 유서준이 5타수 2안타 4타점으로 펄펄 날았다. 

경기 내내 접전이었다. 2회말 무사 2루에서 안치홍의 좌측 적시타로 선취점을 내줬다. SK는 3회초 2사 후 이윤재와 박윤의 연속 안타로 1-1, 동점을 만들었다. 

SK가 4회초 임재현의 좌월 솔로포로 리드를 잡았다. 그러자 이번에는 경찰청이 4회말 강진성과 최윤석의 연속 적시타를 앞세워 3-2로 점수를 뒤집었다. 



SK가 5회초 한꺼번에 4점을 올리면서 분위기를 가져왔다. 김강민의 좌전안타로 만든 무사 1루에서 임훈이 우중간을 가르는 적시 2루타를 날렸다. 1사 후 박윤의 우중간 쪽 적시 2루타 때 임훈도 홈을 밟았다. 찬스는 이어졌다. 윤중환이 볼넷으로 걸어나가 2사 1, 3루를 채웠고, 임재현이 중전 적시타를 더했다. 윤중환은 유서준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홈을 밟았다. 

경찰청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경찰청은 5회말 배영섭의 우전안타와 신본기, 전준우의 연속 볼넷으로 무사 만루를 만든 뒤 이천웅, 안치홍의 연속 적시타를 더해 추격했다. 양 팀은 다시 6-6으로 맞섰다. 

SK는 7회초 1사 2, 3루에서 유서준의 2타점 중견수 쪽 적시타로 2점을 더했다. 이어 임훈이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비거리 125m 투런포를 날렸다. 임훈의 올 시즌 퓨처스리그 첫 홈런이다. 

이번에는 경찰청이 7회말 이성곤과 배영섭, 신본기의 적시타로 6점을 더하면서 다시 앞섰다. 점수는 다시 10-12로 뒤집어졌다. 

그러나 경찰청의 추격은 거기까지였다. SK는 이후 경찰청의 득점을 봉쇄하고 7점을 추가해 5점 차 재역전승을 거뒀다. 

8회초 1사 후 임재현과 조성모의 적시타가 연달아 터졌다. 9회초 1사 1루에서는 박윤이 우중월 투런포를 쏘아 올렸다. 2사 후 윤중환이 비거리 130m 우월 솔로포까지 더했다. SK는 2사 3루에서 조성모의 좌중간 쪽 적시타, 유서준의 좌측 적시타가 더해져 17득점째를 올렸다. 

전날 퓨처스리그 첫 경기를 치르며 홈런을 터뜨린 김강민은 이날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장해 3타수 1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 이틀 연속 안타에, 수비까지 무리 없이 소화하면서 1군 복귀가 임박했음을 알렸다. 김강민은 5회 세 번째 타석에서 좌전안타를 때린 뒤 김강석으로 교체됐다. 

선발 고효준은 6이닝 9피안타 6볼넷 3탈삼진 6실점으로 부진했다. 이어 등판한 김민형과 진해수도 나란히 3점씩을 내줬다. 네 번째 투수로 나선 이승진이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고 승리투수가 됐다. 

세이케 마사가즈 감독은 "타격의 힘으로 이긴 경기였다. 미스 플레이는 다 잊고 내일 경기 준비 잘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SK는 28일 오후 1시 같은 장소에서 경찰청에 2연승을 노린다.


한상숙 조이뉴스24 기자 sky@joynews24.com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