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와이번스 퓨처스팀이 고양 원더스를 9-1로 완파했다.


SK는 19일 인천 송도 LNG구장에서 열린 2014 프로야구 퓨처스리그 고양 원더스와의 교류경기에서 박재상의 맹타와 투수진의 호투에 힘입어 9-1로 승리했다. 지난 13일 전반기 마지막 경기에서 삼성 라이온즈 2군에 5-14로 완패했던 SK는 후반기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하며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25승째(29패8무)를 수확한 SK는 퓨처스리그 북부리그 4위를 달리고 있다.


3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한 박재상이 3타수 2안타 4타점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톱타자 김재현이 3타수 2안타 2득점으로 밥상을 잘 차렸다.



선발 등판한 여건욱은 4⅓이닝 동안 5피안타 1실점으로 호투했다. 뒤이어 마운드에 오른 제춘모는 2이닝을 무실점으로 책임지고 승리투수가 됐다. 후반기부터 1군에서 마무리투수로 기용될 로스 울프는 팀의 세 번째 투수로 등판해 1⅔이닝 무실점으로 호투를 펼쳤다.


SK는 1회말 3루타를 때려낸 톱타자 김재현이 박재상의 희생플라이로 홈을 밟아 선취점을 뽑았다. 여건욱의 호투로 리드를 지켜가던 SK는 3회초 여건욱이 2루타와 희생번트, 적시타를 연달아 내주고 1실점해 동점으로 따라잡혔다.



추격당한 SK는 이어진 공격에서 바로 힘을 냈다. 3회 박철우의 볼넷과 김재현의 희생번트로 만든 2사 2루에서 박재상이 좌중간에 떨어지는 적시타를 날려 2-1로 앞선 SK는 이후 2사 3루에서 김도현, 박윤이 잇따라 적시 2루타를 작렬해 4-1로 앞섰다. SK는 이어진 2사 2루에서 박인성이 왼쪽 담장을 넘기는 투런포를 작렬해 2점을 더 올렸다. 4회 2사 후 김재현의 안타와 윤중환의 볼넷으로 1,2루의 찬스를 일군 SK는 박재상이 우중간을 꿰뚫는 2타점 적시 3루타를 날려 8-1까지 점수차를 벌렸다.


제춘모와 울프의 호투로 계속 앞서간 SK는 8회 조성우의 안타와 안정광의 2루타로 만든 1사 2,3루에서 김정훈의 땅볼 때 3루에 있던 조성우가 홈을 밟아 1점을 추가, 9-1로 달아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김희준 뉴시스 기자 jinxijun@newsis.com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