썸네일

SK 퓨처스팀이 넥센과 더블헤더에서 나란히 1승씩을 나눠가졌다. 1차전 패배를 설욕하고 2차전을 승리로 가져갔다.


SK는 29일 강진구장에서 열린 넥센과 퓨처스리그 더블헤더 2차전에서 5-2 승리를 거뒀다. 1차전 2-3 패배를 설욕하며 더블헤더 1,2차전에서 1승1패를 기록했다. 이날 승리로 북부리그 2위 SK는 1위 두산과 승차를 1.5게임으로 유지했다.


더블헤더 1차전 경기 후반부터 타오른 타선의 상승세가 2차전에서 고스란히 이어졌다. 초반부터 맹타가 터져 나왔다. 1차전에선 좀처럼 기동력을 발휘하지 못해 공격 흐름이 끊긴 경우도 있었지만 2차전에선 적극적인 주루로 상대 배터리를 흔들어 놓은 것이 주효했다.


1회초 1사 후 박계현이 좌중간 안타와 상대의 견제실책, 여기에 3루 도루까지 성공시키며 기회를 만들었고 3번 타자 임훈의 볼넷으로 주자를 늘렸다. 다음 안치용 타석에선 상대 실책을 틈타 선취점을 뽑은 뒤 김도현의 적시타까지 터져나오며 두 점을 앞서갔다.


그러나 2회 다시 승부는 원점이 됐다. 선발로 나선 이영욱이 선두타자 박헌도에게 2루타를 얻어맞은데 이어 이해창의 적시타로 한 점을 뺏겼다. 이어 이영욱의 견제실수로 주자를 득점권까지 보낸 뒤 김지수의 중견수 희생 플라이로 2-2 동점을 허용하고 말았다.


그러나 SK는 3회 바로 분위기를 가져왔다. 장타가 터져 나온 덕분이었다. 임훈과 김도현이 나란히 2루타를 작렬시키며 한 점을 달아났고 4회엔 선두타자 정진기가 빠른 발을 이용해 우중간 3루타를 치고 누상에 나간 뒤 정상호의 2루 땅볼 때 홈을 파고 들어 한 점을 보탰다.


5회에도 추가점이 났다. 선두타자 박계현도 3루타를 때려내며 공격의 물꼬를 텄다. 뒤이은 임훈의 적시타로 스코어는 5-2까지 벌어졌다. 박계현, 임훈, 김도현 등은 멀티안타를 때려내며 타격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썸네일

그 사이 마운드는 넥센 타선을 봉쇄했다. 선발 이영욱(SK)과 심수창(넥센)의 맞대결에서 마지막에 웃은 건 이영욱이었다. 실점은 있었지만 타선의 지원을 받았고 야수들의 든든한 수비 덕분에 실점을 최소화할 수 있었다.


이영욱은 2회 점수를 내준 것을 제외하고는 실점없이 잘 버텼다. 3회엔 선두타자 신현철을 좌중간 안타로 내보냈지만 후속 타선을 모두 외야 뜬공으로 돌려세웠고 4,5회는 볼넷을 내줘 위기를 자초했으나 역시 집중력있게 후속타를 막았다.


6회부턴 박정배의 몫이었다. 7회까지 2이닝을 막아내며 안타 1개만을 허용했을 뿐, 삼진 2개 포함 큰 위기없이 막아냈다. 부상 재활 이후 2경기 연속 실전 등판에서 좋은 컨디션을 보이며 복귀에 청신호를 밝혔다. 지난 26일 첫 등판에선 1.2이닝 2피안타 1사사구에 1실점을 기록한 바 있다.


이어 8회 등판한 김준이 조중근을 땅볼로 돌려세워 한 타자를 책임졌고 윤길현이 나머지 9회까지를 퍼펙트로 막아냈다. 5타자를 상대해 삼진 3개를 잡는 등 피안타, 사사구없이 막아 승리를 지켜냈다.


경기 후 김용희 퓨처스 감독은 “박계현과 임훈, 김도현은 나란히 멀티 안타를 기록하며 타격감을 끌어올렸다. 수비에서 주자를 계속해서 내보내고도 많은 점수를 주지 않은 점을 칭찬하고 싶다”고 야수들을 칭찬한 뒤 “선발 이영욱의 위기 관리 능력을 칭찬하고 싶다. 윤길현과 박정배도 좋은 피칭을 했다”며 투수들의 연이은 호투에도 의미를 뒀다.


SK는 30일 오전 11시 강진구장에서 넥센과 퓨처스 경기를 이어간다.


박은별 이데일리 기자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