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시즌, SK와이번스는 코리아시리즈 6년 연속 진출이라는 대기록을 세웠습니다. 아쉽게도 우승은 차지하지 못했지만, 쉽게 깨어질 수 없는 기록임은 틀림없습니다. 그리고 올해 2013, 7년 연속이라는 더 큰 기록에 도전하려합니다. 그리고 작년에 놓친 우승에도 함께 도전합니다. 그 긴 여정의 시작, 뜨거웠던 개막전 현장에 터치인과 함께 가보시죠.^^



경기가 열리기전 이벤트와 팬싸인회를 마치고 나니, 어느새 시곗바늘이 130분을 향해 가고 있었습니다. 이제 그라운드에서는 개막식을 시작했습니다.


구도 인천과 개막식



야구의 도시란 뜻의 구도(球都)’. 인천에서 좋은 야구선수들이 많이 나오고, 뛰어난 야구 실력을 보여주는 팀이 있어서 구도인천이라는 말이 생겼나봅니다. 구도인천세레모니로 개막식이 시작되었습니다. 송영길 인천시장님, 임원일 대표이사님을 비롯해서 사회인 야구, 아마추어 야구, 유소년클럽 등 인천에서 야구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한데 모여 2013 프로야구 선언문을 낭독했습니다. 이어 임원일 대표이사님의 개막선언으로 경기가 시작되었습니다.


SK와이번스는 2000년 창단한 이래로, 3차례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는데요. 이제는 네 번째 우승을 원하고 있습니다. 그 열망을 감독·코치진 선수들 그리고 팬들까지 모두 합쳐져 ‘V4’란 모양으로 그라운드에 그려냈습니다. 이는 감독 코치진과 열심히 뛰는 선수들을 비롯해서 팬들의 뜨거운 응원과 사랑으로 우승을 할 수 있다는 뜻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인천과의 깊은 인연, 이시영 선수의 시구


2013SK문학구장의 첫 시구의 영광은 이시영 선수에게 돌아갔는데요. 이제는 배우라는 호칭보다 선수라는 호칭이 익숙하게 느껴지네요^^. 이시영 씨는 인천시청 소속 복싱선수이자, 2014 인천 아시안게임의 홍보대사로 인천과 인연이 깊으신 것 같습니다.



시구에 나서기 전, 설명을 듣고 시구 연습을 하는 모습입니다. 긴장된 표정 보이시나요? 처음에는 야구 글러브가 어색해 보였지만 뛰어난 운동실력으로 금방 공에 익숙해진 것 같았습니다.^^


 

이날 이시영 씨는 개념시구로 중계프로그램의 해설자와 캐스터를 놀라게 했는데요. 이시영 씨가 마운드에 서서 공을 던졌기 때문입니다. 당연한 게 아니냐고요? 투수들은 무리 없이 마운드에 서서 18.44m정도 떨어져 있는 포수가 있는 자리까지 공을 던지지만, 여성 시구자들은 보통 타석으로부터 1213m 정도의 거리에서 시구를 하기 때문에 사실은 어려운 일입니다. 역시 이시영 씨의 운동신경이 뛰어난 것 같습니다.


 

인천 야구팬들의 뜨거운 열정, 아쉬운 패배


드디어 2013 프로야구의 첫 게임이 시작했습니다. 이날 문학구장에서 SK와이번스의 상대는 LG트윈스였습니다. 선취점은 SK와이번스였습니다.



2회 말, 조인성 선수의 안타로 SK와이번스가 1점을 앞서갑니다. 하지만 6회 초, SK의 아쉬운 실책으로 LG1점을 내 균형을 맞춥니다. 이어지는 6회 말, 박진만 선수가 적시타를 치며 다시 앞서 나갑니다. 7회 초 다시 LG1점을 내 승부는 또 다시 원점으로 돌아갔습니다.


 

7회 말, SK는 조성우 선수가 투런 홈런을 치며 앞서갑니다. 승기는 SK쪽으로 기울어진듯 했습니다. 하지만 8회 초, 밀어내기와 LG정성훈 선수의 만루홈런으로 아쉽게 패배를 하고 맙니다. 엎치락뒤치락, 팬들의 가슴을 졸이게 한 경기는 이렇게 끝이 났습니다.


 

2013년 프로야구의 시작, 개막전의 열기는 뜨거웠습니다. 비록, SK와이번스는 이날 경기에서 졌습니다. 하지만 문학구장을 채운 팬들은 끝까지 선수들을 뜨겁게 응원했습니다. 졌지만, 기나긴 여정은 이제 시작일 뿐입니다. 앞으로 SK 와이번스가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한국 프로야구가 어떤 모습일지 팬들이 함께 응원하고 지켜봤으면 좋겠습니다.


 

인천아시안게임 조직위 박소민&이혜민 기자

인천아시안게임 페이스북 보러가기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 어깨 풀고~

스트레칭 중인 선수들



광동 대표팀 과의 연습경기 전 러닝으로 몸을 푸는 선수들



코치님, 저 잘쳤죠?!

광동 대표팀과의 연습경기에서 3안타를 몰아친 4번타자 김경근 선수



어서와~ 홈은 처음이지?!

홈에서 태그 준비 중인 김제성 선수



어서와~ 잘했어!!

김도현 선수를 맞이하는 선수들



오늘 안타 몇개 칠거야?

여유있게 2개만 치지 뭐!

대화 중인 박윤, 권영진 선수



음.. 오늘 경기는요

인터뷰 중인 김용희 감독



광동 대표팀과 경기 후 기념 촬영



으쌰으쌰! 팔뚝아 두꺼워져라!

웨이트 트레이닝 중인 모상영 선수



힘을 길러 타구의 질을 바꾸자! 으샤으샤!

웨이트 트레이닝 중인 선수들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브라보! 훈련 중 환하게 웃으며 화이팅을 외치는 조인성 선수



선배님! 오늘 피칭 예술이셨습니다!

임경완 선수에게 겸손하게 악수를 청하는 허웅 선수.



자, 타격은 말이야.... 이렇게, 이렇게~ 옳지!

김성현 선수를 지도하는 베너블 코치



'우~!' 요염한 자태로 이마의 땀을 닦아내는 임훈 선수.



올 시즌 4번 타자는 나야! 

위풍당당한 포즈로 촬영하는 4번타자 후보

안치용, 조인성, 박정권 선수



헤이, 조조! 경기도 취소 됐는데 밥이나 먹으러 갈까?!

우천 취소에 아쉬워하는 레이예스 선수와 조인성 선수



올 시즌도 끝까지 열심히 달리겠습니다!

러닝 훈련 중 표정으로 말하는 박정권 선수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으라차차! 자 간다! 내 공을 받아랏!

힘차게 공을 뿌리는 레이예스 선수



오늘 내 공 좋았지?! 좋았다고 얘기해 어서!!

피칭을 끝낸 후 정상호 포수와 이야기하는 레이예스 선수



나도 간다! 삼진 당해도 난 모른닷!

이 악물고 던지는 세든 선수




헤이, 인성 오늘 내 공 어땠어?

오우! 굿이야 굿굿굿! 

이야기 나누는 조인성 선수, 세든 선수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훈련 전 단체 사진 찍는 선수들

윤길현 선수는 외국인 선수들과 많이 친해진 모습이네요^^





런닝 훈련 중인 세든, 임치영 김준 선수, 이형삼 코치

김준 선수는 이형삼 코치를 이기려고 이 악물고 뛰네요!



아이 같이 환하게 웃으며 V자를 그리는 레이예스 선수



저 손가락 하나는 뭘 의미할까요?

제춘모 선수



앗, 찍지마세요! 일단 중요부위(?)라도 가려야지!

훈련 중 셔츠를 갈아입는 박진만 선수



땡땡이 치는 것 아닙니다! 설정 사진이에요^^

그라운드에 누워 있는 최윤석 선수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미국 플로리다 베로비치 스포츠 빌리지에서 훈련에 임하고 있는 SK와이번스 선수단은 2월 10일(현지시간), 설을 맞아 아침식사로 떡국을 먹었다.

 

 

이어 오전 8시 30분에 이만수 감독과 선수들이 큰절을 하며 훈련을 시작했다.

 

이후 오전,오후 훈련을 진행하였고 오후 5시 30분 저녁식사를 하고 저녁 7시에 선수단이 모두 모여 윷놀이를 하였다.

 

 

맥스 베너블 타격코치, 조이 코라 인스트럭터, 크리스 세든, 조조 레이어스 등 이방인들은 처음 해보는 윷놀이를 신기해 하면서 동참하였다.

 

윷놀이는 1시간 진행하였다.

 

내일(11일)은 오전 휴식, 오후 훈련을 한다.

이어 저녁 식사를 마치고 조명을 켜고 시뮬레이션 게임을 할 예정이다.

야간 게임은 이번 캠프에서 처음이다.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레이예스 선수 투구를 지켜보는 이만수 감독




으랏차차! 피칭훈련하는 레이예스 선수



나도 질수 없다! 세든 선수의 투구





어릴 때 고무줄 놀이 좀 하셨나봐요~ 투수들의 튜빙훈련!



왼팔은 오른쪽으로 오른팔은 왼쪽으로 비틀어! 스트레칭 중인 윤길현 선수




셰도우 피칭 훈련 중인 임치영, 제춘모 선수


'포토 스토리 > 아웃사이드 포토'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플로리다 캠프  (0) 2013.02.13
플로리다에서 설맞이 윷놀이를 하다  (0) 2013.02.11
플로리다 캠프 투수들  (0) 2013.02.04
[130122] 플로리다 캠프  (0) 2013.01.23
[130121] 플로리다 캠프  (0) 2013.01.22
2013년 신년식  (0) 2013.01.08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3년 우승은 우리가 책임진다!



타격 훈련 전 몸 푸는 박진만 선수



진지한 박정권 선수



조인성 선수의 환한 미소




으랏차차! 홈런 쳐야지!



안치용선수의 힘찬 스윙




김준 선수의 투구 폼



임경완 선수의 보강훈련 장면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훈련 전 선수단과 미팅하는 이만수 감독



맥스 배너블 타격코치와 인사하는 주장 박정권 선수



왼쪽부터 조이 코라 수비, 작전 인스트럭터, 이만수 감독, 맥스 배너블 타격코치



올 시즌 SK의 방망이는 우리에게 맡겨라! 맥스 배너블, 최경환 타격 코치









선수들의 스트레칭 타임



최정 선수의 수비 장면



'포토 스토리 > 아웃사이드 포토'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플로리다 캠프 투수들  (0) 2013.02.04
[130122] 플로리다 캠프  (0) 2013.01.23
[130121] 플로리다 캠프  (0) 2013.01.22
2013년 신년식  (0) 2013.01.08
인천 연고팀 최초 시즌 100만 관중 돌파!!  (0) 2012.11.13
2012 SK와이번스 팬페스트  (0) 2012.11.13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3년 1월 7일 신년식을 시작으로 선수단 전체가 처음으로 모였습니다. 





민경삼 단장의 신년사를 듣고 있는 선수단



미디어와의 인터뷰 중인 주장 박정권 선수



미디어와의 인터뷰 중인 이만수 감독



눈 덮인 문학구장에서 새해 첫 훈련을 진행하는 선수들



신인 모상영 선수의 사진촬영






'포토 스토리 > 아웃사이드 포토'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플로리다 캠프 투수들  (0) 2013.02.04
[130122] 플로리다 캠프  (0) 2013.01.23
[130121] 플로리다 캠프  (0) 2013.01.22
2013년 신년식  (0) 2013.01.08
인천 연고팀 최초 시즌 100만 관중 돌파!!  (0) 2012.11.13
2012 SK와이번스 팬페스트  (0) 2012.11.13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