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운드가 초반에 무너진 SK 퓨처스팀이 고양 원더스와의 경기에서 아쉬움을 남겼다. 그러나 다시 마운드에 선 엄정욱은 1이닝 무실점을 기록하며 가능성을 내비쳤다.


SK 퓨처스팀(2군)은 27일 고양구장에서 열린 고양 원더스와의 교류 경기에서 1·2회에만 5실점하는 등 어려운 경기를 펼친 끝에 2-6으로 졌다. 경기 초반 내준 실점의 부담이 컸고 결국 끝까지 이 점수를 만회하지 못하고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김정빈(20)의 첫 등판이 이뤄졌지만 1·2회 불안하게 출발했다. 1회 2사 후 정규식에게 좌중간 2루타, 김정남에게 좌전 적시타를 맞고 선취점을 내준 김정빈은 2회 임도현 오무열에게 연속 볼넷을 내줬고 안형권의 희생번트에 이어 이용균에게도 볼넷을 내주며 만루 위기에 몰렸다. 정유철을 1루수 파울 플라이로 잡아냈으나 이후 제구가 잡히지 않으며 설재훈 김남훈 정규식 김정남에게 연속 사사구를 내주며 4실점했다.



SK는 두 번째 투수 성양민이 마운드에 올랐으나 갑작스레 등판한 탓인지 임도현 오무열에게 연속 밀어내기 볼넷을 내주고 2점을 더 허용했다. 2회까지만 6실점을 하며 끌려가기 시작했다.


SK 퓨처스팀은 2회 조성우가 우중간 안타로 포문을 열었고 2사 후 이진석의 유격수 실책 때 2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이어 윤중환의 밀어내기 볼넷 때 1점을 쫓아갔다. 다만 추가점이 나오지 않았다. 오히려 4회 김남훈에게 안타, 2사 후 김정남에게 적시 3루타를 맞고 1점을 더 내줬다.


외국인 투수들(넬슨, 곤잘레스, 소리아노, 마토스)이 줄줄이 마운드에 오른 고양 마운드를 좀처럼 공략하지 못한 SK 퓨처스팀은 9회 박철우 조우형의 안타로 만든 기회에서 2사 후 윤중환이 적시타를 치며 1점을 만회하는 데 그쳤다.


선발 김정빈은 1⅔이닝 동안 7개의 사사구를 내주는 제구난 속에 5실점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다만 두 번째 투수부터는 잘 던졌다. 성양민이 3⅓이닝 1실점, 엄정욱이 1이닝 무실점, 임경완이 1⅓이닝 무실점, 그리고 이상백은 1⅔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특히 엄정욱은 7월 9일 KIA전 이후 첫 등판을 가져 1이닝을 막아냄으로써 복귀에 시동을 걸었다.


SK 퓨처스팀은 28일 오후 1시부터 화성에서 화성 히어로즈(넥센 2군)와 경기를 펼칠 예정이다.


김태우 OSEN 기자 skullboy@osen.co.kr

Posted by SK와이번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